일리아스 8권 전투의 중단

제우스는 신들의 회의에서 그 어떤 신도 이 전투에 참여하지 못하게 하고 황금 저울을 펼쳐 트로이아인들과 아카이오이족의 승리와 죽음을 저울질 하였다. 제우스가 트로이아인들을 북돋아 아카이오이족을 궁지로 몰았다. 밤이 되자 전투가 중단되었다.

일리아스 7권 헥토르와 아이아스의 결투 | 시신들의 매장[22일차/ 전투 첫째날, 23일차/ 시신들의 매장, 24일차/ 방벽과 호를 만들다]
일리아스 6권 헥토르와 안드로마케의 만남 [22일차/ 전투 첫째날]
일리아스 5권 디오메데스의 무훈(武勳) [22일차/ 전투 첫째날]
일리아스 4권 맹약의 위반 | 아가멤논의 열병(閱兵) [22일차/ 전투 첫째날]

제8권 Book 8 (VIII)

제우스는 트로이아인들에게 힘을 실어주면서, 아킬레우스가 함선들 옆에서 일어날 때까지 아카이오이족이 궁지에 몰리도록 할 것이고 이것이 운명의 뜻이라고 했다.

명화로 보는 일리아스!!
명화로 보는 오뒷세이아!!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줄거리

25일차, 전투 둘째날, 제우스는 새벽에 신들의 회의를 열고 그 어떤 신도 트로이아인들이나 다나오스 백성을 돕지 못하게 하였다.
이 때, 양쪽 군대는 서로 무장하고 마주쳐서 죽이고 죽었으며 환성과 신음소리와 대지의 피가 넘쳤고, 아침나절에는 서로 잇달아 쓰러졌다.

제우스의 황금 저울

제우스는 이데 산의 제우스 신전인 가르가론에 도착했다.
그는 해가 중천에 이르자, 황금 저울을 펼쳐 들고 저울대 중간을 잡고 저울질하자, 트로이아인들이 올라갔고 아카이오이족이 내려갔다. 그가 아카이오이족으로 불타는 섬광을 쏘자, 모두 두려움에 떨었다.

방벽 안쪽에 갇힌 아카이오이족

헥토르에 의해 자신들이 만든 방벽(7권 436행)과 함선들과 호에 둘러쌓인 모든 공간에 갇혀버린 아카이오이족에게 아가멤논은 격려하였다. 이 때, 아가멤논이 제우스에게 살아 도망하게 해주시고, 트로이아인들에게 쓰러지지 않도록 해달라는 간절한 기도를 하였고 제우스는 독수리를 보내 그의 백성들이 구원 받고 죽지 않을 것임을 그에게 약속했다. 이 새를 본 다나오스 백성들은 전의를 가다듬고 달려 나갔다. 텔라몬의 아들 아이아스의 동생인 테우크로스(서자)는 강력한 활로 트로이아인들을 도륙하였다.

그러나 헥토르를 맞힐 수는 없었고 오히려 헥토르가 돌로 테우크로스를 쳐서 부상을 입혔다.
헥토르는 선두 대열에서 아카이오이족을 바짝 쫓으면서 맨 뒤에 처진 자를 죽였고 그들은 달아나기에 바빴다.

제우스가 올륌포스로 돌아옴

제우스는 불만스러워 하는 헤라와 아테나에게 아킬레우스가 함선들 옆에서 일어설 때까지는 그들이 무서운 궁지에 몰리게 될 운명이라는 것을 말해주었다.

밤은 찾아오고

밤이 되자, 헥토르는 트로이아인들의 회의를 열었다,
그들이 불사신들에게 흠잡을 데 없는 헤카돔베를 바쳤으며, 싸움터의 한길에 밤새도록 화톳불을 펴고 앉아 있었다.

❗인증댓글요령

1) 필사문장과 이유

(제우스가 테티스와의 약속을 지킴)
P244 행370 그런데도 그분께서는 지금 나를 미워하고 테티스의 뜻을 이루어 주셨어요.

(제우스의 운명의 뜻 – 일리오스, 파트로클로스, 아킬레우스의 정해진 운명)
P249 행473~476 강력한 헥토르는 결코 전쟁을 그만두지 않을 테니까.
준족인 펠레우스의 아들이 함선들 옆에서 일어설 때까지는.
그날의 함선의 거물들 사이에서 그들이 무서운 궁지에 몰려 죽은 파트로클로스를 둘러싸고 싸우게 될 것이오.
이것이 운명의 뜻이오.

(아름다운 표현들)
P250 행485 찬란한 햇빛은 오케아노스로 잠기며, (중략) 대지 위로 어두운 밤을 끌어당겼다.
P250 행508 이른 아침에 태어난 새벽이 다가올 때까지 밤새도록 우리가 불을 많이 피우고 그 불빛이 하늘에 닿도록 말이오.

P252 행555~558 마치 맑은 대기 중에 바람이 잘 때 밝은 달을 둘러싸고 뭇 별들이 하늘에 또렷이 나타나듯이 – 주위의 모든 망대들과 산등성이들과 우거진 골짜기들이 드러나고 하늘이 열리며 대기가 무한히 쏟아져 내려오고

P523 행565 아름다운 옥좌의 새벽의 여신을 기다리고 있었다.

2) 읽은 소감/단상

제우스가 그렇게 돕는데도 실제로 죽는자들의 이름은 거의 다 트로이아인들이다. 뭐지?

어차피 운명은 정해졌다. (P249 행477)
아킬레우스는 짧은 수명 대신에 명성을 얻어야 하므로
아카이오이족이 밀리고 있음으로 아킬레우스가 다시 전쟁에 참여하고 무훈을 쌓고,
일리오스는 함락된다는 운명!

제우스나 헤라나 아테나 등 신들조차도 이 운명 속에서 맡은 하나의 역할인 것인가.

3) 질문

다친 다나오스백성은 있지만 죽은 자의 이름을 못찾았네!


4) 궁금해서 찾아본 자료

제우스의 황금 저울(트로이아와 아카이오이족을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일리아스 8권 제우스의 황금저울
제우스의 황금저울

출처 : 브리티쉬 뮤제움, 레기토스(영혼)
설명 : 헤르메스가 저울 위의 두 영웅의 무게를 재고 있습니다.

5)관련자료/사진, 출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